북한 “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 추방 결정”
조선중앙통신 월북한 지 71일 만에 추방 발표, 日時와 방식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아.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북한이 지난 7월 무단 월북했던 주한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 이병을 추방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북한은 오늘(27일) 관영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킹 이병에 대한 조사를 모두 마쳤다면서, “해당 기관에서는 공화국 영내에 불법 침입한 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을 공화국법에 따라 추방하기로 결정하였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킹 이병 추방 일시와 방식에 대해서는 별도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보도에서 킹 이병이 자백을 통해 미군 내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 등으로 월북했다고 진술했다며 지난달 킹 이병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에서 언급됐던 내용을 반복했습니다. 킹 이병에 대한 북한 당국의 추방 발표는 그가 지난 7월1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견학하던 중 무단으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월북한 지 71일 만에 나왔습니다.
  
  
[ 2023-09-27, 20:5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