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인의 길 포기하고 피의자의 길 택한 이재명 대표

대한민국 사법절차는 구속영장을 잠시 피한다고 멈출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구속을 피하기 위한 마지막 퇴로로 선택했던 단식으로 동정론이 무르익었다고 판단한 이재명 대표가 내일 본인의 국회 체포동의안 표결을 하루 앞두고 민주당 의원들에게 가결을 막으라는 지시를 했습니다.

‘이재명 같은 깨끗한 정치인에게는 불체포 특권이 전혀 필요한 것이 아니다’라고까지 말한 이재명 대표는 그 후로도 수차례 불체포 특권을 포기하겠다고 국민과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한 명의 범죄 피의자로서 본인에게 현재 가장 소중한 것은 불체포 특권이며, 그래서 불체포 특권 포기라는 국민과의 약속은 헌신짝처럼 내팽개쳐 버리겠다는 것 그리고 지금까지의 단식도 결국은 본인을 위한 방탄단식이었다는 것을 이실직고한 셈입니다.

오늘 이재명 대표는 정치인의 길을 포기하고 오직 구속만은 피하겠다는 겁 많은 피의자의 길을 택했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검찰독재의 폭주기관차를 국회 앞에서 멈춰 세워달라며, 위기에 처한 헌법질서와 민주주의를 지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위기에 처한 것은 구속을 피하고 권력을 놓지 않으려는 이재명 대표 본인과 민생은 내팽개치고 이재명 대표 방탄에만 열중하고 있는 민주당입니다. 대한민국 사법절차는 구속영장을 잠시 피한다고 멈출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 팔랑팔랑당나귀 2023-09-29 오전 11:52

    찟재명 정말 밥맛이다.
    귀신은 뮈하고 계시는가?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