自身에게 인색한 사람들

골든타임즈(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왜 돈을 버는가? 쓰기 위해서다. 돈을 써서 여러 가지를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돈을 세는 재미로만 사는 사람이 있다. 나중에 염라왕이나 자식에게 줄 모양이다. 자신에게 인색한 사람들이다. 가난하게 성장한 사람들이 돈에 인색한 경향이 많다.
   이런 사람들의 머릿속은 언제나 돈 생각으로 가득해서, 남을 도우려는 마음의 공간은 벼룩 등짝 만큼도 없다. 또 이런 사람들은 공짜를 아주 좋아하는 특징이 있다. 돈은 자신을 위해 쓸 때, 가장 좋은 효과가 나타난다. 돈을 써야 경제가 돌아간다. 돈은 써야 맛이다. 돈은 고마운 존재다.
  
  
[ 2023-05-31, 22: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