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保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吳世勳(오세훈) 서울시장의 말 틀리지 않았다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안보(安保)는 가장 비관적 자세로 최악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오늘(5월31일) 아침에 있었던 북한 미사일인지 위성인지 발사와 관련, 서울시의 위급 재난문자 발송과 경계경보 방송은 “다소 과잉 측면은 있지만, 誤報(오보)는 아니었다”는 吳世勳(오세훈) 서울시장의 설명은 충분히 납득할 수 있다.
  오히려 이를 놓고 행정안전부와 서울시가 “잘못했다, 잘했다”고 다투고 있는 듯한 모습이야말로 볼썽사납다. 정부와 서울시는 1년 전과 달리, 같은 편이다. 적이 아니다.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조정할 일이지, 누가 누구를 곤경에 빠뜨리고 싶은 것인가.
[ 2023-05-31, 14:2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