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 잡는 건 보복이 아니라 정의일 뿐'(2017년 이재명 트위터)
국민들이 이재명 대표의 아전인수식 궤변을 언제까지 들어줘야 합니까?

정진석(국민의힘 비대위원장)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도둑을 잡는 건 보복이 아니라 정의일 뿐입니다.' 이재명 대표가 본인 트위터에 남긴 말입니다(2017년 5월24일). 죄가 있으면 대통령도 감옥에 보내야 한다고 선창하시던 분이 자신에 대한 검찰의 수사망이 죄어오자, 궤변을 쏟아냈습니다.
  
  당무에 바빠 토요일 출두하겠다던 분이, 전국을 돌면서 “나를 지켜달라”고 읍소했습니다. 그게 당무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오늘 검찰청 문 앞에 침을 내뱉었습니다.
  
  “오늘 이곳은 독재 정권이 법치주의를 파괴한 현장이다” 검찰청에 들어가서 수사 검사 앞에 작성해온 진술서를 툭 던졌습니다. ‘검찰이 권력자의 정적 제거를 위한 조작 수사다’ 그 후 유구무언, 묵비권 행사라고 합니다. 국민들이 이재명 대표의 아전인수식 궤변을 언제까지 들어줘야 합니까?
  
  법치가 무엇입니까? 법의 지배(rule of law)의 핵심은 적법절차(Due Process)입니다. 법이 정한 절차를 따르는 것이 법치입니다. 비리 사건과 연루된 이재명의 최측근들이 모두 법원이 발부한 영장에 의해 구속되고,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다른 여러 측근들이 의문의 죽음을 맞았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지방권력을 이용하여 부동산 개발업자에게 4000억 원이 넘는 이익을 보장해 주고, 그중 428억 원의 지분을 보장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다른 여러 건의 범죄 혐의가 그에게 걸려 있습니다. 검찰 공소장에 이재명이란 이름이 140여 회 넘게 나오고, 이재명 시장이 지시 또는 승인했다는 표현이 10여 회 이상 적시되어 있습니다.
  
  이재명 대표가 자신의 무혐의를 석명해야 할 곳은, 검찰청과 법원입니다. 검찰을 부정하고, 법원의 판결을 무시하면서, 법치를 말하는 것은, 언어도단(言語道斷)입니다.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더 이상 욕보이지 마십시오.
[ 2023-01-29, 01: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