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돈이면 매일 100만원씩 2739년이나 쓴다
여행 중 만난 사람들125 – 돈을 물 쓰듯 하는 사람들…"공짜 좋아하는 사람은 버리기도 잘한다.”

bestkorea(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English version is below.)


최근 자료가 없어서 이미 수년이 지난 어느 일간지의 기사(記事)를 참조했다한국인의 돈에 대한 개념은 예나 지금이나 별 차이가 없는 것 같다. 1조 원이란 돈이 얼마나 큰 돈인지 모른다는 것지난 한 달 동안만 보조금(補助金)을 받으며 휴대폰을 바꾼 사람이 거의 100만 명이라고 한다한국인들은 지난 6~7년간 평균 세 번 이상 휴대폰을 바꿨으며 이로 인해 아직 멀쩡한 휴대폰이 자그마치 1억 대가 버려졌다고 한다한 대당 사용 가치(價値)를 10만 원만 잡아도 버려진 휴대폰의 총액은 무려 10조 원이다이 어마어마한 돈이 그냥 버려지고 있는 나라가 바로 한국이다이 돈의 10%인 1조 원이 얼마나 큰 돈인가 하면나이가 20세인 청년이 100세까지 산다고 할 때 80년 동안 매일 3500만 원씩 쓸 수 있는 액수다이를 다시 쪼개보면 더 실감난다매일 하루 100만 원씩 자그마치 2739년이나 쓸 수 있는 돈이다.

.

한국 뉴스나 신문을 보면 몇백만 원 몇천만 원은 돈도 아닌 것 같다보통 몇억몇천억몇조몇십조라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돈 얘기가 너무 쉽게 너무 자주 나오기 때문이다그러니 한국인들의 돈에 대한 중요성과 그 개념이 신중하기보다는 가볍게 보는 풍조가 생긴 것 같다어느 기업인이 어느 정치인에게 몇억을 뇌물로 줬다든지, ‘대장동 일당이 어느 변호사 자식에겐 50억 원을어느 법조인에겐 100억 원을 주고또 어떤 시장과 도지사 그리고 국회의원에겐 몇백억이 오갔다든지특정 개인과 민간 기업에 1조 6천억 원의 부당이익을 돌려줬다든지대장동 수익 `260억을 은닉`했다든지대장동 수익 2300억을 추적한다든지대장동 민간 개발이익 4446억 원은 환수하고 800억은 우선 동결한다든지정부 때 뿌린 '시민단체 지원금'만 22조 원 (박근혜 정부 때 3조 5600억 원문재인 정부 때 54500억 원으로 증가). 이러니국가부채가 작년<2021>에 이미 2000조를 돌파한 것이다(문 정부에서만 763조 늘었다. - 중앙일보 2022.04.06). 어디 이뿐이랴!


의혹에 휩싸여 있는 135000만 달러(약 1조 5000억 원상당의 미국 내 김대중(DJ) 비자금’ 중 대북(對北관련성이 있는 ‘1억 달러’ 수표 미스터리월간조선 2020. 3월호라든지문재인 정부가 태양광 발전에 5년간 투입한 돈이 약 12조 원이며일부 위법으로 집행된 예산이 2616억 원에 달했다든지, ‘탈원전 정책으로 경북 피해액만 28조 8000억 원에 이른다든지탈원전으로 신고리 5·6호기 건설비가 4천억이 늘었다든지원전공사가 중단된 1.2호기에도 2조 원 넘는 공사비가 추가됐다든지원전공사 중단에 따른 보상으로 한수원은 협력사에 670억 원을 지급하고건설이자 추가로 327억 원 등 추가된 총비용이 최소 997억 원이라든지, 60조 원 코로나 지원금과 자영업 대출금이 309조 원이라든지정부가 '저출산 예산'으로 15년 동안 지원한 총예산액이 380조 2000억 원에 달하며단순히 계산하면 아이 한 명을 낳을 때마다 6070여만 원씩 예산이 투입됐다든지, ‘문케어 비용으로 21조 3000억 원이 지출됐다든지, ‘지하철 스크린도어’ 설치 비용이 역당 지상역은 25억 원지하역은 45억 원이라든지올해 학생들의 친환경 무상급식 예산이 7271억 원이라든지, ‘청년 일자리 지원금이 54000억 원이고, ‘노인들의 쓰레기 줍기횡단보도 깃발 들기 등의 공익형 일자리’ 예산은 14478억 원이라든지예를 들자면 한이 없지 싶다.


이게 과연 제정신(精神)이 박힌 국가이고 국민인지 헷갈려한다누가진짜 부자(富者나라와 진짜 강대국 사람들이차라리 한국인이 헷갈려하면 대안(代案)을 찾는 노력이라도 할 텐데 그럴 기미가 도통 보이지 않는다는 게 내 생각이다. 1달러, 1, 1유로도 아끼고 절약하여 부자가 되고 강대국이 된 그들의 눈은 정확하다개인이든 정부든 한국처럼 생돈을 쓰레기처럼 버리지 않기 때문이다경제개념의 기초도 없는 한국은 어쩌다 행운을 잡은 졸부(猝富)에 불과하다정신이 병들어 오래 버티지도 못한다개인이든 국가든 졸부가 무시(無視받는 이유다이들은 말한다. “공짜 좋아하는 사람은 버리기도 잘한다.” 그렇다거리에 버려진 돈을 그냥 줍기만 하면 되는 나라가 이 세상 한국 말고 어디에 또 있는지 나는 아직 본 적이 없다.

.

그럼 과연 이런 한심한 노릇의 원인(原因)은 대체 어디서 온 것일까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을까일차적으로 부모(父母)와 교육자에 있을 것이다가장 중요한 생존을 위한 기초지식(경제개념)과 손기술(공구사용법)을 하나도 안 가르쳤기 때문이다그저 공부만 잘하면 만사 OK였다선진국의 경우 이 같은 기본은 가정에서 시작하고 학교에서 보완해 성인(成人)으로 키운다돈의 가치와 자원의 소중함은 이렇게 어릴 적부터 이론(理論)과 실습으로 철저히 훈육(訓育)되어 사회로 배출(排出)된다.

.

한국에 살고 있는 부자 나라 사람들그들은 말한다한국의 거리거리엔 돈이 깔려 있다고거저 주우면 된다고그래서 또 살 맛이 난다고그렇다누가 뭐래도 미국영국을 비롯한 일본과 독일 스웨덴 등 그들은 경제개념을 바탕으로 한 합리적사고(合理的思考)와 실용적 생활을 하는 강대국 사람들이다그들에겐 가전제품(家電製品)을 포함한 대부분 물건은 일생(一生)에 한두 번 사면 그만인 것이 대부분이다(실제로 일본인 친구와 미국인 친구 집에서 머물러 본 적이 있다옛날 선풍기전화기카메라책상 등이 그대로였다). 그렇게 절약된 돈으로 그들은 힘 있는 국가(國家)를 만든다그리고 자신들이 원하면 언제 어디서든 주위의 눈치를 안 보고 할 말 다 하고 할 짓 다 하면서 당당히 살아간다정말 부럽다나만의 부러움일까?

.

실제로 파키스탄몽골미얀마인도시리아우간다짐바브웨볼리비아베네수엘라페루...등 빈민국(貧民國)들을 여행하면서 놀란 일이 한둘이 아니다그중 하나가 바로 한국에서 내버린 엄청난 양의 옷가방신발시계핸드폰 등을 외국에서 보는 것이다더 놀라운 것은 이렇게 버려진 한국산 제품들이 그들의 재래시장(在來市場)에서는 자기 나라 물건값보다 훨씬 비싸게 팔리고 있었다는 것마치 50~60년대까지 한국에서도 미제(美製)와 일제(日製중고품 옷과 물건이 더 인기가 있었던 것처럼그러나 그 당시에도 미국은 물론 일본(비록 패전국이었지만)여전히 부자 나라요 강대국 지위를 누렸다는 점에서 우리와는 확연히 달랐다당시 우리나라 GDP는 아직 그들의 GDP에 반()에 반반도 안 된 때였다. <계속>

.

감사합니다.

-------------------

People met on my backpacking125 - Koreans' notion of money. -

.

According to an article in a daily newspaper, Koreans' concept of money does not seem to be much different from before. It is said that almost 1 million people have changed their cell phones with subsidies in the past month alone. In other words, Koreans have abandoned 100 million mobile phones that are still intact. If this is converted into money, it is 10 trillion won. Korea is the country where this huge amount of money is just being thrown away. 10% of the money, or 1 trillion won, is the amount that a young man of 20 can spend 35 million won every day for 80 years if he or she lives to 100. This money can be spent for as long as 2,739 years when 1 million won is spent every day.

.

Anyone who watches Korean news on TV or reads a newspaper will feel that the amount of money, millions or tens of millions won, is not even money. This is because it is too easy for the media to talk about billions of won, billions of won, trillions of won, and trillions of won. Therefore, it seems that Koreans have taken the importance of money and its concept lightly rather than cautious. A businessman bribed a politician with hundreds of millions of won. The "Daejang-dong Gang" gave 5 billion won to a lawyer's child. It gave 10 billion won to some legal professionals, and tens of billions to some mayors, provincial governors, and lawmakers. The "civic organization support fund" that was distributed during the Moon administration alone amounted to 22 trillion won. (It was 3.56 trillion won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but increased to 5.45 trillion won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his is why the national debt has already exceeded 2000 trillion last year <2021> (763 trillion increased only in the Moon government. - JoongAng Ilbo 2022.04.06). Of course there are more.

.

The mysterious $1.35 billion "DJ's slush fund in the U.S." became a problem when a $100 million check related to North Korea was found! Monthly Chosun March 2020 issue

The Moon Jae Inn government spent about 12 trillion won on "solar power generation facilities"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amount of damage in Gyeongbuk alone is 28.8 trillion won due to the "de-nuclearization policy." Due to the denuclearization, the construction cost of Shin-Kori Units 5 and 6 increased by 400 billion won. Construction costs of more than 2 trillion won have also been added to reactors 1 and 2, which have been suspended from nuclear power plants. KRW 60 trillion 'COVID-19 Support Fund' and 'Self-employed Loan' are KRW 309 trillion. The total budget supported by the government for 15 years with the "low birth budget" is 380.2 trillion won. 21.3 trillion won was spent on "Moon Care Costs." The cost of installing the "subway screen door" was 2.5 billion won for ground stations and 4.5 billion won for underground stations. This year, students' budget for eco-friendly free meals is 727.1 billion won. The "Youth Job Support Fund" is 5.4 trillion won, and the budget for "public-interest jobs" such as "picking up trash for the elderly and raising flags for crosswalks" is 1.4478 trillion won, etc.

.

Seeing this phenomenon, people in real rich countries and real powers are confused. I think it is normal for them to not understand Korea because they have become rich and powerful by saving even 1 dollar, 1 yen, and 1 euro. They don't throw away money like trash like Koreans, whether it's individual or government. Koreans, who do not even have the basis of economic concepts, are lucky enough to suddenly become rich. No one can hold out long if they are mentally ill. "Those who like it for free are good at throwing it away." Yes. Korea is a country where anyone can just pick up money thrown away on the street. I haven't seen any other country such as Korea yet.

.

Then, where did this cause come from? Who will be responsible for that? I think it's primarily in parents and educators. Because they did not teach any of the most important basic knowledge for their children's survival, economic concepts and how to use tools, which are hand techniques. Everything was OK if their kids studied well. In the case of developed countries, such basics are started at home and supplemented by schools to raise them as adults. The value of money and the importance of resources to them are thoroughly disciplined through theory and practice from an early age and then get into society.

.

People from rich countries living in Korea, they say that there is money on the streets of Korea, so anyone can pick it up. The USA, the UK, Japan, Germany, Sweden, etc., are people of great powers who have rational thinking and practical life based on economic concepts. Most of them, including home appliances, only need to buy them once or twice in a lifetime (actually, I've stayed at my Japanese and American friends' homes &; found there were old fans, phones, cameras, desks, etc.) With such savings, they create a powerful state. And if whatever they want, they come to action anytime, anywhere. I'm so envious of them. Is it just me?

.

Actually, I was surprised a lot while traveling to poor countries. Pakistan, Mongolia, Myanmar, India, Syria, Uganda, Zimbabwe, Bolivia, Venezuela, Peru, etc. I mean that I saw lots of things there Koreans threw out of Korea, such as clothes, bags, shoes, watches, cell phones, etc. What's more surprising was that abandoned Korean products were sold at much higher prices than their own products in their traditional markets. This was as if American and Japanese second-hand clothes and goods were more popular in Korea until the 50s and 60s.

.

Thanks.

ㅋ2018052107211738164_1526854877.JPG

 

ㅋ201706181647839651_1.JPG

 

ㅋ폴투갈1.JPG

[ 2023-01-22, 05: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