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 막대한 양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

 

윤석열 대통령의 오늘 '포항 앞바다 대유전 존재 가능성' 발표는 성급하고 과장되었다. 1976년 박정희 대통령이 만든 포항석유(가짜)대소동의 재판이 될지 모른다. 

 

1.  그는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했는데, 1976년 1월15일 박정희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포항에서 양질의 석유가 발표되었다'고 한 것과 겹친다. 포항 석유는 原油가 아니라 지상의 精油가 스며 든 것이었음이 밝혀졌는데도 박 대통령은 발표를 강행했었다. 

2. 유전 발견은 물리탐사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고 試錐를 해야 확인할 수 있다. 시추로 유전을 확인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 한때는 확률이 2%였는데 요사이는 많이 높아졌지만 실패 가능성이 훨씬 높다. 

3. 포항 일대의 육상과 해저는 1960년대 이후 여러 차례 국내외 전문가들과 외국회사들에 의하여 탐사되었던 곳이다.  그때는 몰랐던 엄청난 유전이 갑자기 튀어 나온 것인지 이해 불가이다. 어떤 회사의 희망적 전망에 충성스러운 공무원들이 기름칠을 하고 코너에 몰려 있는 대통령이 '꿈'을 보탠 것이 아닐까?

4. 포항 앞바다 소규모 가스전은 20여년 채굴한 뒤 폐쇄되었다. 약20억 달러어치를 생산했는데 들어간 경비를 계산하면 수익은 미미하다.  석유회사들이 이 가스전 주변에 대한 개발을 포기한 것은 대유전의 가능성을 비관했기 때문이다. 

5. 박정희 대통령의 포항 석유 발견 발표로 증권시장이 달아오르는 것을 본 나는 당시 국제신문 사회부 기자였는데 추적 취재를 시작했었다. 경제성이 없다는 판단을 한 나는 '한국의 석유개발'이란 소책자를 만들어 관련 기관에 배포했었다. 포항 석유 시추는 신직수 부장의 정보부가 위장회사를 차려 진행했는데 언론에 포항 석유 관련 기사를 쓰지 못하게 했었다. 나의 논문을 산케이 신문이 인용, 경제성이 희박하다고 보도하는 바람에 정보부 조사를 받고 신문사에서 추방되었다. 

6. 박정희 대통령은 석유파동으로 고생을 하여 산유국의 꿈에 목말라 있었고 석유개발의 세부 사항에 대하여 무지하였다. 그는 포항에서 나왔다는 석유가 든 병을 갖고 자랑하고 다니곤 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일장춘몽의 석유대소동이 생긴 것이다. 오원철 수석은 정보부가 가져온 석유를 호남정유에 맡겨 분석을 시켰는데 원유가 아니라 정유로 확인되었다. 박 대통령은 실망했지만 끝까지 파 보라고 하는 바람에 화강암층까지 뚫는 무리를 하다가 끝났다. 

7. 윤석열 대통령이 다급한 정치적 상황을 타개하려는 계산으로 이런 식의 발표를 했다면 증권시장 과열 등으로 손해를 보는 국민들에게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8. 시추를 하기도 전에 대통령이 140억 배럴의 대유전이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한 것은 황당할 뿐 아니라 책임문제가 따를 것이다. 140억 배럴짜리 유전 발견은 중동에서도 수십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하다.  

//////////////////////////////////////////////////////////////  

   

 

 

윤석열 대통령은 3일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막대한 양의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물리탐사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정브리핑을 열고 “우리 정부 들어와 지난해 2월 동해 가스전 주변에 더 많은 석유 가스전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 하에 세계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에 물리 탐사 심층 분석을 맡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1966년부터 해저 석유. 가스전 탐사를 꾸준히 시도해왔다”며 “그 결과 90년대 후반에 4500만 배럴 규모의 동해 가스전을 발견해서 3년 전인 2021년까지 상업 생산을 마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최대 140억배럴에 달하는 석유와 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결과가 나왔고 유수 연구 기관과 전문가들 검증도 거쳤다”며 “이는 90년대 후반에 발견된 동해가스전의 300배가 넘는 규모이고 우리나라 전체가 천연가스는 최대 29년 석유는 최대 4년을 넘게 쓸 수 있는 양이라고 판단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산업통상자원부의 동해 심해 석유가스전에 대한 탐사 시추 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금년 말 첫번째 시추공 작업에 들어가면 내년 상반기까지는 어느 정도 결과가 나올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차분하게 시추 결과를 지켜봐 달라”고 했다.


석유 가스전 개발은 물리 탐사, 탐사 시추, 상업 개발 등 세 단계로 진행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안덕근 산업부 장관과 함께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에 내려와 국정브리핑을 했다. 국정브리핑은 윤 대통령이 총선 참패 후 국정 쇄신 과정에서 계획한 국민 소통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이날 처음 실시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위로
Copyright ⓒ 조갑제닷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댓글쓰기 주의사항

댓글달기는 로그인후 사용하실 수 있으며, 내용은 100자 이내로 적어주십시오. 광고, 욕설, 비속어, 인신공격과 해당 글과 관련 없는 글은 사전통보없이 삭제됩니다.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