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타냐후, 휴전 압박 거부…“총력전 이어갈 것”
"이 전쟁은 승리 외에는 어떤 대안도 없다. 인질 239명이 모두 석방돼야만 휴전 가능"

VOA(미국의 소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가자지구에서 휴전을 요구하는 국제적 압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총력을 다해" 전투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11일 저녁 TV 연설에서 "이 전쟁은 승리라는 하나의 목표가 있다”며 승리 외에는 어떤 대안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자지구에서 무장세력에 의해 억류된 인질 239명이 모두 석방돼야만 휴전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미국 정부가 테러단체로 지정한 하마스가 소탕되어도 가자지구에서의 안보 통제권을 이스라엘이 유지할 것이며, 요르단강 서안지구를 통치하고 있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전후 가자지구 통치를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쟁이 끝나면 가자지구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 통제하에 두자는 미국과 국제사회의 요구와 상반된 의견을 내놓은 겁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미국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재점령을 반대하며, “가자와 서안 지구에서 통합된 통치 체제,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팔레스타인 국가를 이룰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가자지구에서는 밤새 지상전과 공습이 계속됐습니다. 가자지구 내 최대 의료시설인 알시파 병원이 완전히 포위됐다고 11일 모하마드 아부 살미야 병원장이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전력이 끊기는 등 알시파 병원은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겪고 있으며, 신생아 중환자실 운영이 중단되면서 신생아 2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이스라엘군은 알시파 병원의 신생아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도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니얼 하가리 이스라엘 군 대변인은 11일 “우리는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알시파 병원을 비롯한 가자지구 주요 병원이 하마스의 군사시설을 은닉하기 위해 악용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 2023-11-13, 04:0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3-11-14 오후 5:10
우리 젊은이들이 용감무쌍한 네타냐후를 닮아야 한다
우리 젊은이들이 네타냐후와 같이 애국해야 한다
우리 젊은이들이 이스라엘 젊은이들 처럼 씩씩하고 용감해야 한다
그래야 우리도 선진국에 다다를 수 있다

형수의 및을 찢어버리겠다는 쓰레기 찢재명이 이 놈아!
이스라엘 군인들의 똥도 아까운 사악한 놈,
하마스오줌도 아까운 양아치 이 놈 재명이
비겁한 사기꾼 찢재명이 당 민주당 모두를 이스라엘제 기관총으로 사살해야 한다.
   무학산     2023-11-13 오후 3:46
"이 전쟁은 승리 외에는 어떤 대안도 없다" ....올곧은 지도자다운 발언이다
찢재명아. 보고 있나?
이기는 전쟁보다 더러운 평화가 낫다고 말한 네 놈은
더럽게 살기로 작정한 인간이라 더 말하기도 싫다.
쓸개도, 간도, 혼백도 김정은이에게 바칠 놈이 이 아닌가?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