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북송비대위, 워싱턴서 ‘유엔 결의에 중국 책임 명시’ 요구
김태훈 "책임자 이름을 공개적으로 불러 부끄러움을 느끼게 해야 이 같은 사태의 재발이 방지될 것"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강제북송비대위, 워싱턴서 ‘유엔 결의에 중국 책임 명시’ 요청미국을 방문한 탈북민 강제북송 비상대책위원회가 현지시간으로 7일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를 만났다.
 / 김태훈 사단법인 ‘북한인권’ 이사장 제공

앵커: ‘탈북민 강제북송 비상대책위원회가 미국 워싱턴 DC에서 미 정치권 인사들을 만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중국의 강제북송 책임을 명시할 것을 요청했습니다서울에서 한도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의 탈북민 강제북송 문제 규탄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탈북민 강제북송 비상대책위원회가 현지시간으로 7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미 정치권 인사들을 잇달아 만났습니다.

 

탈북민 강제북송 비대위 사무총장으로 이번 미국 방문 계획을 주도한 김태훈 사단법인 ‘북한인권’ 이사장은 8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 이날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미 공화당 소속 미셸 박 스틸 미국 하원의원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 공동의장인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등을 만났다고 말했습니다김 이사장은 이들에게 유엔 제3위원회에서 논의하고 있는 북한인권결의안에 최근 탈북민 강제북송의 책임자로 중국을 넣어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K110823dh2.jpg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김태훈 사단법인 ‘북한인권’ 이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7일 미국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오른쪽)과 대화하고 있다. / 김태훈 사단법인 ‘북한인권’ 이사장 제공

 

이어 “초안을 준비하는 유럽연합(EU) 측 일부에서 중국을 책임자로 명시했을 경우 결의안이 컨센서스(합의)로 채택되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설명받았지만그럼에도 불구하고 ‘네이밍 앤 쉐이밍’(Naming &;;; Shaming), 즉 책임자 이름을 공개적으로 불러 부끄러움을 느끼게 해야 이 같은 사태의 재발이 방지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태훈 탈북민 강제북송 비상대책위원회 사무총장: 초안에 반드시 탈북민 강제북송의 책임자로서 중국을 명시해달라고 저희가 굉장히 강력하게 요청을 했습니다줄리 터너 북한인권특사라든지 크리스 스미스 의장을 만나서도 이와 같이 중국을 명시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김 이사장은 특히 한국계인 미셸 박 스틸 하원의원이 자신의 부모님이 6·25 한국전쟁 당시 실향민이라고 밝히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다른 의원들의 동의를 얻어나가는 등 적극 나설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 문제를 다루는 유엔 제3위원회는 지난해까지 18년 연속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다만 탈북민 강제북송 책임자에 대해서는 ‘3’ 등으로 작성했고 중국에 책임이 있다는 것을 명시한 적은 없습니다.

 

황준국 주유엔 한국대사는 지난달 18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 일반토의에서 중국의 강제북송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면서도 ‘중국이라는 언급은 피하고 ‘3’(a third country)이라고 돌려 표현한 바 있습니다다만 한국 외교부의 이주일 부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중국의 책임을 결의안에 명시하는 것에 대해 어떤 입장인지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해당 사항을 포함해 문안 전반에 대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답하며 일단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입니다.

K110823dh3.jpg
탈북민 강제북송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미국 의회 앞에서 화요집회를 개최했다. / 김태훈 사단법인 ‘북한인권’ 이사장 제공

 

이와 함께 탈북민 강제북송 비대위는 이날 미국 의회 앞에서 화요집회를 개최했습니다이한별 비대위 위원장은 우리가 이 자리에 서 있는 이유는 한국 정부와 시민사회 노력만으로는 중국의 탈북민 강제북송을 중지시키기 어려웠기 때문이라며 미국을 비롯한 세계 의회 곳곳에서 중국의 탈북민 강제북송 중지를 위한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한별 탈북민 강제북송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미국을 비롯하여 앞으로 전세계 의회 곳곳에서 중국의 탈북민 강제북송 중지를 위한 결의안이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비대위원인 정 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는 “이번에 강제북송된 탈북민은 여성이 90%이며 이 중에 아이들임산부도 있다고 전해들었다 “더이상 유엔 난민협약고문방지협약을 어기는 중국의 반인도범죄에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대부분 북송된 탈북민들은 고문을 지금 당하고 있는 것이 명확합니다여성들이 90% 이상이고 아이들그리고 임산부도 있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너무나 심각합니다.

 

비대위와 함께 미국 일정을 진행 중인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현지시간으로 6일 유엔본부에서 토머스 암브러스터 주유엔 미국 차석대사를 만났습니다.

 

태 의원실이 8일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태 의원은 이 자리에서 미국이 유엔에서 중국의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낼 것유엔 제3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북한인권결의안에 중국 책임을 명시할 것 등을 요청했습니다이와 함께 태 의원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제임스 터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뉴욕사무소 국장대리를 만나 강제북송된 탈북민 가족들의 진정서를 전달했습니다.

 

한편 지난 5일 미국으로 출국한 비대위는 현지시간으로 6일 유엔 주재 중국대표부북한 대표부 앞에서 시위하고 유엔 외교관 등을 상대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현재 비대위에는 강제북송 피해자 가족 6명이 함께 하고 있으며 그중 3명은 최근 중국이 자행한 강제북송의 피해자 가족입니다.

  

[ 2023-11-09, 23: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