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의 반일선동을 앵무새처럼 확산시킨 KBS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윤석열 대통령의 역사적 결단으로 한일관계가 정상화되었는데 지지율은 떨어지고 있다. 좌익과 언론이 합세한 선동기구가 작동, 국민들을 속인 때문이다. 국민의힘은 이런 선동에 방어능력이 거의 전무하고, 정부도 대통령의 결단을 제대로 알리지 못해 좋은 일 하고도 욕을 먹는다.
  
  KBS의 지난 28일자 뉴스 제목 <이재명 “‘독도=일본땅’ 얘기하면 박차고 나와야 하는 게 대통령”>은 거짓말을 앵무새처럼 퍼뜨린 경우이다. 윤 대통령에게 일본의 어느 누구도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독도가 일본 땅이다, 교과서에 독도를 싣겠다’라고 하면 무슨 소리냐며 박차고 나와야 하는 것이 대한민국 대통령 아니냐”고 말했다는데 이를 검증 없이 보도, 국민을 속이는 데 합세한 셈이다.
  
  이 대표는 경남 창녕군 창녕읍에서 진행한 4·5 보궐선거 성기욱 창녕군수 후보·우서영 경남도의원 후보 지원유세에서 정부의 ‘대일 외교’를 겨냥해 “상대방은 독도 얘기를 했다는데, 이쪽은 감감무소식”이라며 전형적 선동을 했다.
  
  KBS는 이재명 대표가, “멍게 수입하라고 했느냐 안 했느냐. 멍게 얘기 안 했다는데, 그럼 해삼 얘기했느냐. 정상회담 의제로 논의한 바가 없다는데, 의제 말고 얘기를 했느냐, 국가의 운명과 국민의 삶을 놓고 말장난을 하느냐”고 따졌다고 전했다. 확인되지 않는 의혹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포장한 말을 검증 없이 전달하면 검증 능력이 없는 국민들은 속을 수밖에 없다. KBS는 이어 “목숨을 바쳐 3·1 운동을 일으킨 사람이 있는 반면, 국가의 자존심을 갖다 버리고 국민들에게 방사능에 오염된 후쿠시마 농산물을 먹여도 좋다는 사람도 있다. 어떤 사람이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겠느냐”는 이재명 이야기를 전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적시하지 않음으로써 이재명의 일방적 주장을 여과없이 전하는 도우미 역할을 했다.
  
  KBS는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일본에 무력 점거를 당했던 시기와 북한이 남침한 시기에 얼마나 큰 차이가 있느냐. 단 5년이다. 역사의 시각으로 보면 거의 동시에 벌어진 일”이라며 “그런데 북한은 대비하면서 왜 일본은 대비하지 않는 것이냐”고 물었다고 전했는데 이는 이재명이 적인 북한정권과 우호국인 일본을 같이 취급하는 위험한 안보관의 소유자임을 드러낸다.
  
  공영방송이 명백한 거짓말을 비판없이 전달하니 선동에 속는 국민들이 생긴다. 좌익과 언론이 합작한 거대한 선동 구조를 타파하지 않는 한 대한민국의 어린 민주주의는 또 어떻게 추행을 당할지 모른다.
  
  ///////////////////////////////////////////////////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은 지난 30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발언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이런 내용을 보도한 언론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17일 도쿄에서 윤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와 누카가 후쿠시로 전 일한의원연맹 회장 등을 면담한 자리에서 나눈 대화를 소개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윤 대통령이 스가 전 총리 접견 자리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문제에 대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한국 국민의 이해를 구해나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날(29일) 보도했었다.
  이런 내용의 보도가 알려지자 대통령실은 대변인실 명의의 언론 공지를 통해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국내로 들어올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해당 면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일본 측 인사들에게 한 말을 공개하기도 했다. 정 의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는 우리 국민으로서 불안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만큼, 시간이 걸리더라도 IAEA(국제원자력기구) 주관하에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진상을 정확히 파악해 알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또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는 우리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에 관한 문제이기 때문에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과정이 꼭 필요하다"며 "객관적인 한국인 전문가를 초청해 검증 과정에 참여시켜 들여다보게 하는 것도 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정 의원은 "그 자리에 함께 있었던 누카가 회장(3월 27일 퇴임)이 자기 지역구 문제를 적어 온 내용을 장황하게 읽길래, 저는 속으로 '저건 좀 결례인데'라고 느꼈다"며 "누카가 의원의 지역구는 후쿠시마와 가까운 이바라키현"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누카가 의원의 장황한 언급이 끝나자마자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한다. 정 의원은 "저는 윤 대통령과 일본인 참석자들이 나눈 이야기를 모두 제 수첩에 기록했다""며 "윤 대통령과 누카가 의원의 대화 어디에도 '한국민을 설득해 나가겠다'는 얘기는 없었다. 윤 대통령의 단호하고 분명한 답변을 받아적으면서 저는 속으로 '정답이다'라고 외쳤다"고 덧붙였다.
  
  
  
[ 2023-04-01, 17:1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