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작곡가 정풍송 "일그러진 쪽은 mbc"
황영웅의 중학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 약점을 캐는 못된 짓은 우리 공동체의 윤리에 대한 도전이란 생각이 들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황영웅이 중학생 시절에 잘못했으니 노래도 부르지 못하게 해야 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렇다면 광우명 난동을 선동하고도 반성 없는 mbc는 벌써 전에 문을 닫았어야 한다.
'허공' '갈색추억' '옛생각' '석별' '타인' '무심세월'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원로 작곡가 정풍송 선생은 어제 mbc의 '실화탐사대'/'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을 본 소감을 나에게 전화로 이렇게 전해주었다.
  
  *이런 내용이 공중파를 사용하는 공영방송에 나온다는 것 자체를 이해할 수 없다. 그 회사는 아래 위가 없단 말인가?
  *진행자들조차도 황영웅을 잡으려는 목적의 이 내용에 공감하지 못하는 듯 뭔가 떨뜨름 하고 자신 없는 표정이었다.
  *황영웅의 중학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 약점을 캐는 못된 짓은 우리 공동체의 윤리에 대한 도전이란 생각이 들었다.
  *극적 효과를 높인다고 代役을 써가며 드라마적 수법을 쓴 것은 實話탐사란 말을 무색하게 했다. 소설에 가깝지 않은가.
  *짜임새도 없고 새로운 것도 없고, 팩트도 없고, 교양도 균형감각도 없는 mbc다운 내용이었다.
  *기존 유튜브 수준을 넘지 못한 그러니 유튜브의 앵무새 노릇했다. 공중파가 아깝다.
  *황영웅이 지금도 어릴 때 비행을 계속한다면 비판해야 하겠지만 지금은 전혀 다른 성공한 인물이 되었는데 과거로 돌아가 그의 현재와 미래를 발목 잡는 짓을 공영방송이 하고 있으니 기가 찬다.
  *오히려 황영웅에게 유리한 점도 있을 것이다. 학폭으로 몰아가려 했지만 증거불충분이고, 모자이크 기법까지 써가면서 익명폭로 수법으로 그를 잡으려 했지만 황영웅을 편드는 목소리가 더 많이 나왔고 설득력이 있었다. 그래서 일그러진 쪽은 황영웅이 아니라 mbc다. 공영방송은 영향력이 큰 만큼 표현은 냉정하고 공정하고 사실적이어야 하는데 어제 mbc는 이 모든 요건을 위반했다.
  *추미애가 윤석열을 공격하여 대통령으로 만들더니 mbc가 이런 식으로 황영웅을 공격하니 그가 대가수가 될 모양이다.
  
  #황영웅이 중학생 시절에 잘못했으니 노래도 부르지 못하게 해야 하는 이들이 있는데 그렇다면 광우명 난동을 선동하고도 반성 없는 mbc는 벌써 전에 문을 닫았어야 한다.
[ 2023-03-31, 18:29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