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前 주한미군사령관 “재임 중 사드 운용제한 없이 방어임무 수행”
"중국 외교부는 한국에 배치된 사드와 같은 방어체계가 어떻게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익을 침해하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RFA(자유아시아방송)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앵커:로버트 에이브럼스(Robert Abrams) 전 주한미군 사령관은 이전 한국 정부가 한국에 배치된 사드, 즉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운용을 제한하는 정책을 발표했었다는 중국 정부의 주장과 관련해 재임시 사드 운용에 제한을 받은 적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11일 재임 중 사드를 운용하는데 한국 정부로부터 제한받은 적이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질의에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주한미군 사령관으로 한국에 있으면서 사드 체계는 다가오는 탄도미사일을 격퇴하고 한국인들과 기반시설을 보호하는 방어임무를 완전히 수행할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While I was in Korea from 2018-2021 the THAAD system was always fully capable of conducting its defensive mission to defeat any incoming ballistic missiles and protect Korean people and infrastructure along with select ROK-US forces)
  
  앞서 중국의 왕원빈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0일 미국이 한국에 사드를 배치한 것은 명백히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익을 해치는 것이라면서 이전에 한국 정부가 ‘3불(不)-1한(限)’ 즉,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 방어 및 한미일 군사동맹에 불참하며 배치된 사드의 운용을 제한한다는 정책을 공식적으로 발표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에이브럼스 전 사령관은 중국 외교부는 한국에 배치된 사드와 같은 방어체계가 어떻게 중국의 전략적 안보 이익을 침해하는지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면서 중국 측은 아직 이 주장을 정당화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국 외교부 언급이 한국 외교부의 언급과 일치하지 않은 것은 흥미로운 것이라며 국가 간 최고위급에서 의논된 중요한 국가 문제에 대해선 보통 토의 및 합의 내용을 설명하는 공동성명이 나온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사드가 배치된 2017년 이후 지금까지 이런 공동성명 없이 중국은 한국에 자위권을 포기하도록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오히려 중국 동쪽에 한국을 겨냥해 설치한 중국의 새 레이더와 중국 북부 전구 사령부에 배치된 한국을 사정거리 안에 두고 있는 장거리 미사일이 한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대통령실은 11일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 기지가 이달 말 정상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2022-08-12, 11:1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