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기관이 직접 접수한 대통령실 공문은 대통령기록물 아니다!
행안부의 유권해석에 따라 기관이 접수받은 청와대 지침 공문을 모두 요구했습니다. 사건의 실체가 점점 밝혀지고 있습니다

하태경(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 진실에 다가갈 수 있는 하나의 문이 열렸습니다. 대통령실에서 발송해 부처나 기관이 접수한 공문은 대통령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 행안부의 유권해석이 나왔습니다. 따라서 해경, 국방부 등 국가 기관이 접수받은 청와대 지침 전부는 국회가 자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행안부의 유권해석에 따라 기관이 접수받은 청와대 지침 공문을 모두 요구했습니다. 사건의 실체가 점점 밝혀지고 있습니다
[ 2022-06-26, 09: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뱀대가리     2022-06-28 오후 2:24
그 진실이 확연히 밝혀주길 걸 기대 합니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