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된 환상이 지배하는 풍토에서 공산주의라는 악령이 권세를 잡는다
FREEDOM 교양영어 (42) 최고의 자유주의자 John Locke-Ⅳ

朴承用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This outlook carried with it a hostility to all forms of government that failed to meet these criteria. And yet although Locke's philosophy was opposed to arbitrary authority in every aspect of life and thought, its tenor was not at all militant or aggressive but, on the contrary, good-tempered, moderate, and down-to-earth. There was always an insistence on common sense, on not pushing things to extremes, on taking fully into account the plain facts of the matter.


All these aspects of Locke's philosophy tied in with one another, and provided the foundations on which philosophical thought developed in the English-speaking countries over the next two hundred years. They became the basis of a recognizably Anglo-Saxon way of looking at things, but they also had immense influence on developments in the French- and German-speaking worlds. Voltaire in France and Kant in Germany both regarded Locke as having inaugurated the kinds of thought they were advocating. 〈Bryan Magee, The Story of philosophy〉


이 관점은 이런 기준에 부응하지 못하는 모든 형태의 정부에 대해 적대감을 가졌다. 그리고 Locke의 철학은 삶과 사상의 모든 분야에서 자의적인 권위에 반대하였지만 그것의 성질(tenor: 방침, 진로, 성격)은 전혀 전투적이거나 공격적이지 않고 반대로 온순하고 온건하고 현실적이다. 상식에 대한 강조와 일을 극단으로 밀어붙이지 마는 것과 문제(matter)의 명백한 사실을 충분히 고려하는 것이 항상 있었다.


Locke 철학의 이 모든 양상은 상호 연계되어 있었고 그 다음 2백 년 동안 영어사용 국가에서 철학이 발전하는 데 토대를 제공하였다. 그것들은(Locke 철학의 양상) 사물을 바라보는 Anglo-Saxon식 뚜렷한 방법의 기초가 되었지만 또한 불어와 독일어 사용세계에서도 거대한 영향을 가졌었다. 프랑스의 Voltaire와 독일의 Kant 둘 다 Locke가 그들이 주창하고 있는 종류의 사상을 시작한 것으로 간주하였다.



* 해설:

사실과 진실만을 추구하는 과학정신은 경제성장뿐 아니라 국민의 도덕성 함양에도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험과 관찰과 경험을 바탕으로 가치를 판정하고 사고하는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과학정신이 발달한 문화에서는, 진실이 아닌 관념을 추구하는 문화보다는, 도덕수준이 상대적으로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런 문화에서는 진실이 아닌 거짓된 환상을 추구하는 것은 신성모독과 같은 죄악이 된다. 진실과 사실이 神이며 절대자가 되기 때문이다. 진실과 사실을 추구하는 것이 敬神(경신)이고 도덕적 행위가 되기 때문이다. 사실이 神의 권위를 누리게 되면 필연적으로 거짓에 대한 거부감이 강한 문화가 형성된다. '정직이 최선의 정책'(Honesty is the best policy.)이 되는 문화가 형성된다. 이런 문화에서는 公私(공사)를 막론하고 일의 처리에 있어서 부정부패가 끼어들 여지가 최소화된다. 서부 유럽 특히 영국에서 공무원의 부정부패가 거의 없고 국민들의 준법정신이 대단히 높은 것도 과학적 문화전통 때문일 것이다. 거짓이 들어설 자리가 너무나 좁기 때문일 것이다. 국민들이 정치사기꾼들이나 엉터리 지식인에게 잘 속지 않는 것도 사실을 신성시하는 과학문화 때문일 것이다.


특히 서부 유럽국가들 중에서 어느 한 나라도 공산주의자들의 기만과 선동에 넘어가서 정권을 맡기지 않는 것도, 다시 말해서 서구에서 단 하나의 공산주의국가가 생기지 않는 것도 국민들이 관찰과 실험과 경험으로 검증된 사실만 진리로 받아들이는 과학정신이 발달한 문화 덕택일 것이다. 이런 문화에서는 공산주의자들의 거짓된 환상이나 기만과 사기가 잘 통하지 않는다. 그래서 있을 수 없는 가정법이지만 설혹 영국에서 공산당이 권력을 잡는 일이 생기더라도 소련이나 중공이나 북한 같은 무지막지한 전체주의 국가가 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 사실보다는 거짓된 환상이 지배하는 풍토에서만 공산주의라는 악령이 권세를 잡게 된다.


[ 2021-12-15, 09:5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bestkorea     2021-12-15 오후 12:23
Absolutely agree with that the evil spirit of communism
takes power only in an environment dominated by fake fantasies.

Thanks. Have a nice day.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