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좌파 세력은 국민들의 主權的 결단에 승복하라!
대한민국 헌법과 국가 정체성을 벗어난 黨의 강령과 정책과 노선을 수정하여 헌법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와야 할 의무가 있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지난 해 총선과 大選에 참여한, 主權(주권)을 가진 투표자 5253만6879명의 主權(주권) 행사는 일종의 헌법적 결단으로서 정당과 정치인들은 반드시 승복해야 한다.
 

  2012년 한국인들은 4월 총선과 12월 대선에 많은 정신적 에너지를 쏟았다. 국가기관도 두 차례 선거를 준비하면서 많은 시간과 예산을 썼다. 정권 담당자를 결정한다는 측면에서 선거는 피를 흘리지 않는 전쟁이고, 전쟁은 피를 흘리는 선거라고 할 수 있다.
  
  두 차례 선거 결과에 모든 한국인들이 贊反(찬반)을 떠나 승복하였다. 이게 민주주의의 아름다움이다. 63세밖에 되지 않는 한국의 어린 민주주의가 이번 두 차례 선거를 통하여 성큼 컸다.
  
  1. 이번 선거는 평화적으로 진행되었다.
  2. 金權(금권) 부정이 없었다.
  3. 언론의 왜곡, 선동 보도는 흠이었다.
  4. 2002년 대선까지 문제가 되었던 기업의 大選자금 제공이 2007년에 이어 올해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
  
  근 1년에 걸친 선거 운동에 들어간 시간과 돈과 에너지를 헛된 것으로 만들지 않으려면 선거를 통하여 드러나고 정리된 것들을 국민들이 확인할 필요가 있다. 지난 해 총선과 大選에 5253만6879명이 투표하였다. 이들의 主權(주권) 행사는 일종의 헌법적 결단으로서 정당과 정치인들은 반드시 승복해야 한다.
  
  
  1. 한국인은 두 차례 선거를 통하여 헌법존중 세력을 정권담당자로 선택, 대한민국 헌법 질서 수호를 결단하였다. 反共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법치주의, 자유통일을 변경할 수 없는 제도-이념-가치로 확인하였다.
  2. 從北좌익 세력을 '정권담당 부적격자'로 심판하였다. 그들의 이념적 가치관이 대한민국 헌법과 맞지 않기 때문이었다.
  3. 국민들은 과반수 찬성으로 '군사혁명가의 딸'을 대통령으로 선출, 現代史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이승만 建國세력-박정희 산업화 세력-민주화 운동 세력을 통합한 박근혜의 긍정적 역사관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김대중-노무현 정권만 민주정부라고 우기는 문재인의 편협한 역사관을 부정하였다.
  
  민주당과 진보당 등 종북좌파 세력은 두 차례 선거를 통하여 행사된 유권자들의 主權的(주권적) 결단에 승복하여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 헌법과 국가 정체성을 벗어난 黨의 강령과 정책과 노선을 수정하여 헌법의 테두리 안으로 들어와야 할 의무가 있다. 만약 국민의 결단에 저항하여 종북노선을 고집한다면 '정권담당 부적격자'로 낙인 찍혀 영원히 기회가 오지 않을 것이다.
[ 2012-12-31, 20:1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