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이정희 겨냥 NLL 등 '理念문제' 제기
"NLL 영토선 아니다"라고 주장해온 李후보에게 "NLL 사수한 장병들 모욕하나" 비판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후보는 4일 TV토론에서 ‘NLL은 영토선이 아니다’라고 주장해온 이정희 통진당 대선후보에게 “NLL을 사수한 장병들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朴후보는 이정희 후보가 최근 '노무현 前 대통령의 NLL포기 발언이 사실이라면 박수쳐 드리고 싶다'고 말했던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고, 북한에 의한 연평도 포격 문제와 관련해 李후보가 우리 정부에 책임을 돌리는 트위터를 남긴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李후보는 이 같은 朴후보의 본질적인 문제 제기에 답변을 회피한 채 아래와 같이 말했다.

“박정희 前 대통령 시절에 영해법이 제정됐는데, 서해5도는 영해권으로 그어져 있는 지도가 없다고 한다. 朴후보가 말씀하는 공동어로구역, 10.4선언을 임기 안에 할 수 있을 지 의심이 든다. 이명박 정부가 한 것 실패 아닌가...(중략) 노무현 前 대통령이 보여준 ‘금단의 선’을 조금씩 넘어가는 것이 많은 감동을 주고, 盧 전 대통령께서 또 그런 말하지 않았는가. 통일의 상상력을 현실로 만들어 가는 게 필요한데, 이미 구시대의 사고가 물들어 있다. (朴후보는 대통령)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 박근혜 후보는 유신의 퍼스트레이디였다. 朴후보 대통령 자리 나서는 것 옳지 않다. 무자격자인데 이 자리에 있으니 질문하는데, 기본 남북합의 승인하겠다는 말씀이 없다. 현실에 맞게 조정해나가겠다는 말만 한다. 7.4남북선언 지킬 것인가? 北의 체제 비난하는 단체를 손수 칭찬했는데 北의 당국자들과 만날 수 있을까?”

朴후보는 이 같은 李후보의 답변에 “그동안 제가 여러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의 남북 간 합의한 것을 지키고, 역대 정부가 한 것도 정부가 한 것이었기에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고 했는데 그런 인터뷰 내용 한 번도 안 본 듯하다”면서 李후보를 코너로 몰았다.

그러면서 “10.4선언 경우 이행할 경우 국회 동의를 거쳐야 하는 것도 있고, 憲法 정신에 합치가 안 되는 부분에 대해서는 검토할 사항도 있다”면서 헌법적(憲法的) 가치를 강조했다.

<조갑제닷컴> 김필재 spooner1@hanmail.net


 

[ 2012-12-04, 22: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