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삼성전자와 손잡고 新소재 시장 개척
포스코의 소재 개발 인프라와 삼성전자의 제품디자인 노하우 결합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포스코(대표이사 회장 鄭俊陽)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신소재 분야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선다.
  포스코와 삼성전자는 7월13일 포스코 기술총괄 權五俊 사장과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尹富根 사장을 참석시켜 전자제품 外裝材를 비롯한 新소재 공동 개발 및 제품 적용을 골자로 하는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 MOU에 따라 포스코와 삼성전자는 향후 철강, 非鐵 및 신소재 분야에 대해서 소재 개발 단계부터 공동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포스코가 기술적 측면에서 신소재 개발 및 공급을 맡고, 삼성전자는 기존 제품과는 차별화된 소재를 채택하여 제품을 디자인함으로써 전자제품 업계에서 시장을 先導할 계획이다.
  이 MOU체결은 그동안 종합소재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소재 사업 분야에 꾸준히 투자를 해온 포스코가 세계적인 전자제품 제조업체인 삼성전자라는 수요처를 확보한 상태에서 소재를 개발· 공급함으로써 소재 사업 분야에서 본격적으로 성과를 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제품의 디자인 및 소재의 활용이 중요한 경쟁 요소로 떠오르면서 삼성전자는 미래 제품에 채택할 신소재의 개발 및 공급이 가능한 업체를 물색해왔다. 포스코는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의 자체 연구기관 설립을 통해 소재 개발 R&D 인프라를 구축해왔으며, 개발 대상 소재의 양산 성공 시 대량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하다는 이점을 갖고 있어 삼성전자의 신소재 개발 니즈와 가장 부합하는 업체로 평가된다.
  포스코와 삼성 양사는 향후 주요 협력 소재 분야별로 공동 운영 및 실무위원회를 구성하여 정기적으로 추진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 2012-07-13, 12:4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