反기업 선동 속에서도 삼성電子 세계 22 등 기업으로!
포춘 500대 랭킹에 오른 한국회사 15개로 국가별론 8위.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미국의 경제잡지 포춘이 매년 발표하는 '세계의 500대 기업'에 三星電子가 22등에 올랐다. 매출액 기준인데, 작년 이 회사는 1337억80억 달러를 올렸다.
  
  1등은 미국의 월마트, 2등은 네덜란드의 로열 더치 셀, 3등은 미국의 엑슨, 4등은 영국의 BP, 5등은 중국의 SINOPEC 그룹, 6등도 중국의 國營석유회사, 7등은 중국의 STATEGRID, 8등은 일본의 도요타, 9등은 일본우편회사, 10등은 미국의 세브론, 11등은 프랑스의 토탈, 12등은 미국의 코노코필립스, 13등은 독일의 폭스바겐, 14등은 프랑스의 AXA, 15등은 미국의 페니 매, 16등은 미국의 GE, 17등은 네덜란드의 ING, 18등은 스위스의 글렌코 인터네셔널, 19등은 미국의 버커셔 헤사웨이, 20등은 미국의 GM, 21등은 미국의 뱅크오브아메리카, 22등이 삼성전자. 현대자동차는 매출액이 974억 달러로서 세계 55위였다. SK 홀딩스가 82위, 포스코가 161위였다.
  
  한국회사는 15社가 500大 랭킹에 들어가 국가별 순위로는 8등이었다. 미국회사가 133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서 일본이 68개사. 삼성의 라이벌인 소니는 838억 달러 매출로 세계 73등. 중국은 61개사, 프랑스 35개사, 독일 34개사, 영국 30개사, 스위스 15개사, 네덜란드 12개사, 카나다 11개, 이탈리아 10개 차례이다.
  
  핀란드의 노키아는 143위. 사대주의 근성과 反기업정서가 강한 한국언론은 삼성전자보다는 노키아를 우호적으로 보도하여왔다. 6종의 한국사 교과서는 노동운동가 전태일을 모두 집중적으로 美化, 소개하면서 이병철, 정주영에 대하여는 본문에서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 한국인의 反기업 정서는 세계 최고라고 한다. 與黨 대표가 대기업 하면 '착취'란 말이 생각 난다고 답할 정도였다. 조선조 시대엔 士農工商이라고 하여 기술자와 기업인들을 멸시하였다. 이런 가운데 세계적 기업을 키운 창업자들과 임직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 2011-07-29, 10:2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