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으로 이집트 혁명을 확산시킬 방법은 많다!
김정은이 공정한 선거를 통해서 지도자로 선출되지 않으면 상대하지 않겠다는 조건을 내걸어야 한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집트 혁명을 일으킨 여러 요인 - ‘실업률이 높은 젊은층’ ‘76%의 보급률을 보인 휴대전화’ ‘독재자의 건강 악화와 노령화’ ‘튀니지 사태라는 계기’ ‘경찰에 대한 증오’ 가운데 북한에 없는 것은 휴대전화의 보급과 ‘그 어떤 계기’이다. 북한의 휴대전화는 약30만 대로서 全(전)주민의 1.5%에 불과하다. 이집트에는 없었던 붕괴요인이 북한에 있는 경우도 있다. 國力(국력)이 수십 배나 되는 대한민국의 존재이다.
  
  한국이 가진 돈, 人權 등 민주주의 원칙, 정보를 북한정권에 投射(투사)하면 이집트 혁명의 餘波(여파)를 평양에 전달할 수 있다. 정부와 민간인, 與野 정치세력이 북한민주화 운동에 나서야 한다.
  
  1. 정부와 與野는 김정은으로 정권이 넘어가는 3代 세습 기도를 공식적으로 비판해야 한다. 김정은이 공정한 선거를 통해서 지도자로 선출되지 않으면 상대하지 않겠다는 조건을 내걸어야 한다.
  
  2. 정부와 與野는 북한정권이 북한주민들에게 민주적 기본권을 보장하지 않으면 對北지원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천명해야 한다. 특히 유태인 수용소보다 더 열악한 강제수용소를 폐지하지 않으면 책임자들을 국제법정에 세울 것임을 경고해야 한다.
  
  3. 與野는 북한정권의 要人들에게 북한주민들에 대한 反인류적 인권탄압을 자행한다면 통일 이후에도 공소시효 없이 처벌할 것임을 미리 경고하는 게 좋다. 천안함 爆沈, 연평도 도발 등 대한민국에 테러 및 전쟁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처벌도 다짐해두어야 한다.
  
  4. 전쟁범죄자, 테러지령자의 신병 및 그들에 대한 정보를 한국에 제공하는 이들에 대한 포상금도 걸 필요가 있을 것이다. 이집트 사태를 담은 전단, CD, 테이프, USB 등을 풍선에 매달아 하늘이 새까맣게 보내고, 北의 市場에서도 팔리게 한다.
  
  5. 정부, 정치인, 국민들은 '북한에 민주화 혁명을 일으키는 게 통일로 가는 길이고 北核 해결의 유일한 길이며 헌법에 충성하는 길이다'는 사실에 합의해야 한다. 민주당과 민노당이 북한의 민주화 운동에 동참하기를 거부한다면 그들은 자동적으로 從北-親독재 세력이 된다. 우리는 남한의 親독재 세력을 먼저 제압함으로써 김정일을 불안하게, 주민들을 용감하게 만들 수 있다.
  
  우리의 압도적 國力을 총동원, 북한의 민주화를 위한 압박을 지속한다면 북한은 반드시 변하게 되어 있다. 경제력이 100 대 1의 관계에서 100이 1을 상대로 힘을 쓰면 무슨 일이든 일어나게 할 수 있다. 이집트 혁명이 중동의 독재자들을 떨게 하고 있는 지금이 찬스이다. 김정일의 불안과 주민들의 불만을 深化시키면 결정적 계기는 저절로 생긴다.
  
  북한은 그동안 남한의 內政에 끈질긴 간섭을 해왔다. 국가보안법 철폐, 주한미군 철수, 소위 장기수 송환 등을 요구하는가 하면 김대중 납치사건이 터지자 對南대화를 일방적으로 중단하였다. 장기수 송환 요구는 김대중 정부 시절 받아들여졌다. 우리도 그렇게 하면 된다. 인류 보편적 가치에 입각한 요구와 압박을 북한정권을 향하여 집중시키면 반드시 北은 달라지게 되어 있다.
  
  분석자나 논평자, 또는 구경꾼의 역할에서 탈피, 역사 창조자의 역할을 자임해야 할 때이다. 역사는 행동하는 사람들의 몫이다.
  ,,,,,,,,,,,,,,,,,,,,,,,,,,,,,,,,,,,,,,,,,,,,,,,,,,,,,,,,,,,
  
  中東 민주화 혁명 지지 겸 北韓동포 궐기 촉구 국민대회!
  -내일(24일) 오후 3시 서울 프레스 센터 20층. 평양이 카이로처럼, 뱅가지처럼 폭발하도록 만들자! 대한민국이 결심하면 김정일 정권 무너진다!
  
  
  1. 튀니지에선 23년 장기집권 독재자가, 이집트에선 30년 독재자가 민주혁명으로 물러났다. 리비아의 42년 독재자 가다피는 제2의 도시를 反정부 시위대에 넘겨주고, 이젠 수도까지 번진 시위로 종말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이란과 중국도 심상치 않다. 김정일과 친한 독재자들이 날아가고, 북한정권과 친한 나라들이 민중봉기에 직면한 것은 우리에게 절호의 기회이다.
  2. 우리는 평화적 시위로 독재자들을 타도하는 中東 사람들에게 지지를 보낸다. 아울러 북한동포들도 들고 일어날 수 있도록 정부, 국회, 정당, 국민들이 힘을 합쳐 지원할 것을 요청한다.
  3. 장기집권, 권력세습, 부정부패, 경제실패, 특히 젊은층의 失業사태는 中東 혁명을 부른 요인이다. 이런 요인은 북한에선 더 심각하다. 더구나 國力이 북한의 100배나 되는 대한민국이 돈, 정보, 人權의식 등 우리의 영향력을 총동원, 북한동포들의 봉기를 지원하면 김정일 정권은 반드시 무너진다.
  
  4. 정부는 먼저 김정은이 민주적 선거를 통하여 뽑힌 지도자가 아님으로 그를 상대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하라! 국회는, 궐기한 북한동포들에게 총을 겨누거나 발포하는 자는 통일 이후에도 공소시효에 관계 없이 처단할 것임을 결의하라!
  5. 북한에는 대한민국의 영향력을 받아 확산시켜줄 市場세력이 존재한다. 이들을 민주革命세력으로 키우기 위한 物心양면의 지원을 아끼지 말자! 풍선도 보내고, 라디오도 보내고ㅡ CD도 보내고, 中東시위 소식도 보내자. 무엇보다도 '김정일-김정은 체제의 타도'가 가능하다는 확신을 심어주자!
  
  6. 김정일과 운명적으로 엮이어버린 남한내 從北반역세력이 떨고 있다. 자신들이 남긴 글과 말과 행적이 무덤까지 따라와 괴롭힐 것임을 잘 알기 때문이다. 최후를 예감하고 단말마의 비명을 지르는 이 역사의 쓰레기들을 김정일과 함께 청소하자!
  
  7. 기회는 왔다. 우리가 결심하고 행동하면 김정일은 무너진다! 북한군이 인민들을 향하여 방아쇠를 당기지 못하게 될 때 북한정권은 끝장난다! 우리가 가진 모든 자원을 동원, 평양이 카이로처럼, 뱅가지처럼 폭발하도록 만들자! 카이로에서 평양은 멀지만 서울을 경유하면 가깝다. 김정일의 최후, 從北쓰레기들의 종말이 다가오고 있다! 벼랑에 선 저들을 밀어버리자!
  
  
  
  
  리비아에서 反정부 시위가 일어나기 전에 발간된 세계 주요 신문과 잡지를 읽어보면 거의가 잘못 짚었음을 알게 된다. 리비아는 워낙 카다피의 독재가 강력하여 반정부 시위를 기대할 수 없다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전문가들도 예측하지 못하였던 리비아 反政부 시위는 열흘만에 독재자 카다피를 수도 트리폴리와 그 주변만 관장하는 지도자로 격하, 축소시켰다. 제2의 도시 벵가지와 동부 지방이 反정부 세력으로 넘간 데 이어 오늘은 제3의 도시 미스라타에서 시위대가 傭兵들을 몰아내었다고 한다. 反정부 세력이 장악한 동부지방으로 외국 기자들이 들어가 취재를 하고 있다.
  
  국내 전문가들도 북한에서 급변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본다. 리비아의 예를 보듯이 미래 예측은 정말 어렵다. 리비아에서 불과 10일만에 42년 독재자 카다피가 이 모양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하였듯이 북한에서 김정일이
  
  
  Benghazi, Libya (CNN) The Libyan capital was a ghost town Thursday morning, witnesses said, as anti-government protesters declared victory elsewhere after reportedly seizing control of the country's third-largest city.
  
  Misrata also spelled as Misurata is now in the hands of the opposition, who have driven out the mercenaries, according to witnesses and multiple media reports.
  
  Witnesses and multiple reports also said that the town of Az Zintan was under opposition control.
  
  The opposition also controls Libya's second-largest city, Benghazi, where crowds cheered as international journalists drove through the city. The only shooting that could be heard was celebratory gunfire.
  
  "When they saw us arrive, they just exploded with cheers and clapping, people saying "thank you, thank you" in English, throwing candy and dates inside the car," CNN's Ben Wedeman told AC360.
  
  
  
  Witness: 'People are dying every second'
  
  At the Libyan-Egyptian border
  
  U.N.: Libyan violence must stop
  
  Reports: Libyan pilots executed "It was just this incredible welcome that really drove home the point that these people are desperate for the world's attention, desperate to get their stories out," said Wedeman, the first Western television correspondent to enter and report from Libya during the crisis.
  
  Men in their 20s were guarding the city with shotguns, clubs or hunting knives.
  
  "They certainly aren't lacking in enthusiasm, in serious dedication to defending their city," Wedeman said. "What they're lacking is the sort of thing that Moammar Gadhafi's forces have: tanks, anti-aircraft guns, aircraft, warships."
  
  But the capital, Tripoli, was a different story. Sounds of gunfire erupted at dawn Thursday as chanting crowds fled. Government security forces tightened their grip on the Libyan capital, according to sources. In one of the neighborhoods, no one was allowed in or out.
  
  "There's nobody walking in the street, nobody is trying to get out, even to look through the window," a resident who did not want to be identified for security reasons told AC360. "It's a little scary."
  
  The caller said she is risking her life by talking to the media.
  
  "I've been trying to keep my identity hidden," the woman said. "There are reported kidnappings happening in homes for anybody credible that is talking to the media and giving them the truth about what's happening in Libya."
  
  CNN could not confirm reports for many areas in Libya. The Libyan government maintains tight control on communications and has not responded to repeated requests from CNN for access to the country. CNN has interviewed numerous witnesses by phone.
  
  As the unrest entered its 10th day,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scrambled to get their citizens out of the country, while leaders asked Gadhafi to halt military actions against demonstrators. Libyan state television reported Thursday that a statement from Gadhafi is imminent.
  
  A ferry chartered by the United States to evacuate citizens from Libya remained in port in Tripoli because of bad weather Thursday. Citizens are safe onboard and the ship is expected to leave at some point Thursday, diplomatic sources said.
  
  When they saw us arrive, they just exploded with cheers and clapping, people saying "thank you, thank you" in English.
  
  Ben Wedeman, CNN senior international correspondent
  
  RELATED TOPICS
  Tripoli
  Benghazi
  Libya
  Moammar Gadhafi
  Political Dissent
  Protests and Demonstrations
  In his strongest and most direct statements to date on the unrest in Libya, U.S. President Barack Obama said a unified international response was forming against Gadhafi's use of violence against protesters.
  
  "The suffering and bloodshed is outrageous and it is unacceptable," Obama said Wednesday.
  
  He announced that Secretary of State Hillary Clinton would travel to Geneva, Switzerland, on Monday to join a Human Rights Council meeting to negotiate a resolution on Libya.
  
  The Pentagon is looking at "all options" it can offer Obama in dealing with the Libyan crisis, a senior U.S. military official told CNN, in the first indication the crisis could take on a military dimension.
  
  "Our job is to give options from the military side and that is what we are thinking about now," said the official, who declined to be identified because of the extremely sensitive nature of the situation. "We will provide the president with options should he need them."
  
  French President Nicolas Sarkozy has called for sanctions against the nation and U.N. Secretary-General Ban Ki-moon said those responsible for attacks on civilians must be held legally accountable.
  
  Because of the difficulties from reporting from within the country, it has been difficult to determine how many people have died in the violence.
  
  Human Rights Watch said earlier this week that at least 233 people have been killed during the unrest. In Benghazi alone, at least 202 people have been killed since protests began last week, said the head of the largest trauma hospital there.
  
  Ibrahim Dabbashi, Libya's deputy ambassador to the United Nations, has said the death toll could be as high as 800. And in a speech to senate, the Italian foreign minister placed the toll as high as 1,000 deaths, citing unconfirmed reports.
  
  He said the claim from official sources that 200 to 300 people have died nationwide lacks credibility.
  
  For his part, a defiant Ghadafi has vowed to die a martyr, and urged his supporters to take back the streets from anti-government protesters.
  
  He blamed the unrest on "rats" who are "agents" of foreign intelligence services
  
  
  
  
[ 2011-02-17, 22:5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