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漢字교육' 결단 강남교육청에 박수를!
논란거리라고? 한국인이 한국어를 제대로 배우겠다는 게 논란거리라면 한국인이 한국을 사랑하는 것도 논란거리인가?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서울 강남교육청은 지난 17일 교육청 특색사업으로 오는 10월부터 강남지역 초ㆍ중학교에서 漢字교육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아침 自習이나 국어과목 시간을 활용해 漢字를 익히거나 방과후 과제로 제시해 공부하게 만드는 등 학교별로 상황에 맞게 진행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강남교육청은 단어理解 중심의 교육에 초점을 맞춰 관내 초등학교를 졸업하면 최소 900자 정도의 기초漢字를 익히도록 할 방침이다. 연합뉴스는
  강남교육청이 한자교육 관련 내용을 학교생활기록부에 기록하기로 해 논란도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국제중, 特目高 입시에서 漢字교육 이수 여부 및 성적 등이 당락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란 것이다.
  
  이처럼 강남교육청이 초등 漢字교육에 나선 것은 우리 말의 어휘중 70%가 漢字語이므로 정확한 의사소통을 위해서는 반드시 한자를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漢字교육은 1970년 박정희 당시 대통령이 한글전용 정책을 추진하면서 초등학교에서는 거의 실시되지 않았으며 중ㆍ고교에서 각각 기초漢字 900자를 익히도록 하고 있다.
  
  kbs 라디오 토론 진행자는 오늘 이 건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겠다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파장이 예상된다'고 토를 달았다. 학생들이, 정확한 한국어를 구사할 수 있도록 우리말의 필수적 表記 수단인 한자를 가르치겠다는 게 왜 논란거리인가? 한국인이 한국어를 배우는 것도 논란거리면 한국인이 조국을 사랑하는 것도 논란거리인가. 國語는 조국이란 말이 있다. 강남교육청에 박수를 보낸다!
  
  
[ 2008-09-22, 18:3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