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가족의 선거 풍경
어제 투표를 하고 가족이 모였다. 누굴 찍었느냐고 서로 확인하곤 깜짝 놀랐다. 네 명 모두가 이명박을 찍은 것이다.

趙甲濟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4人 가족이 있었다. 50代 어머니는 정동영 후보를 찍겠다고 결심한 상태였다. 50代 아버지는 이회창씨를 찍겠다고 벼르고 있었다. 한 딸은 문국현, 한 아들은 李明博 편이었다. 어제 투표를 하고 가족이 모였다. 누굴 찍었느냐고 서로 확인하곤 깜짝 놀랐다. 네 명 모두가 이명박을 찍은 것이다. 세 사람이 막판에 이명박 지지로 돈 이유는 광운대 동영상 때문이었다. 이 폭로로 이명박 후보가 낙선할 것이란 불안감이 생겨 자신이 좋아하는 후보를 찍을 여유가 사라진 것이다. 가족 모두가 좌파정권은 일단 끝나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던 것이다. 네 사람은 다 이명박 후보를 비판하면서 찍은 것이다.
  
  광운대 동영상 폭로로 가장 큰 손해를 본 이는 李會昌 후보이다. 약5% 정도의 지지율이 이명박 후보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폭로가 없었더라면 득표율은 이명박 43%, 정동영 24%, 이회창 20%쯤 되지 않았을까?
[ 2007-12-20, 11:2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