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와 사퇴는 이재명 대표가 해야
재판부의 판결은 때렸지만 폭행 우려는 없다, 훔쳤지만 절도 우려는 없다는 수준의 궤변.

장예찬(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
사법부를 존중한다는 게 민주당 입장이라면 위증교사 혐의 소명에 대해서도 인정해야 합니다. 설마 구속영장 기각이라는 결과만 쏙 빼서 사법부를 존중하고, 위증교사 혐의 소명 등 불리한 부분은 존중하지 않는 것입니까?
  
  위증교사가 없었다면 이재명 대표는 일찍 경기도지사 박탈, 피선거권 박탈로 대선 출마도 못 했을 것입니다. 당연히 국회의원과 당 대표도 할 수 없습니다. 이재명이라는 인물을 정치권에서 영원히 퇴장시키는 것을 위증교사로 막았고, 그 혐의가 소명된 중대한 사안입니다. 위증교사 유죄가 확정되면 경기도지사 선거 허위사실 공표 재판 또한 재심에 들어가 다시 유죄를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위증교사는 했지만 증거인멸 우려는 없다는 재판부의 판결은, 때렸지만 폭행 우려는 없다, 훔쳤지만 절도 우려는 없다는 것과 동일한 수준의 궤변입니다. 그러나 그 판결에서도 인정한 위증교사에 대해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의 사과를 촉구합니다.
[ 2023-09-27, 16: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팔랑팔랑당나귀   2023-09-29 오전 11:56
처 죽일 농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