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법대 출신 'JMS 변호사'와의 대화
"그 집단에서는 새로 포섭한 사람마다 관리자를 붙이는데 제 담당은 서울대 수학과에 다니는 누나였어요."

엄상익(변호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수많은 여신도를 성폭행한 컬트 집단의 교주 얘기로 사회가 들끓고 있다. 세계를 분노하게 한 그 방송을 보았다. 야동 같은 지저분한 동영상들이 흘러나왔다. 일부 방송 인터뷰에서 지성인층에도 그 집단의 신도가 많다는 내용이 폭로되기도 했다.
  
  나는 변호사로서 교주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몇 년간 법정투쟁을 했다. 나는 방송이나 그 집단과 오랜 투쟁을 해 온 그 집단에서 나온 사람들과는 시각을 달리한다. 직접적인 피해자가 아니라 분노와 증오의 감정이 조금 덜한 편이다. 전문 직업인의 입장이라 종교적 근본주의와는 궤를 조금 달리한다. 나는 그 당시 왜 지성인들이 그 집단에 빠져들고 돈키호테 같은 교주를 신으로 모시는지 궁금했었다. 그래서 서울법대 시절부터 그 집단의 신자가 되고 변호사가 되어서도 교주의 호위무사였던 사람을 만나 진솔한 얘기를 들어본 적이 있었다. 영리한 그는 뒤늦게 그 집단의 본질을 알아차리고 거리를 두기 시작할 무렵이었다. 그가 이렇게 말을 시작했다.
  
  “대학 시절이었어요. 솔직히 기성교회는 미지근하고 답답해서 다니기 싫었어요. 저는 어떤 갈급함을 채울 수 없어서 여러 이단을 전전해 봤어요. 재미있는 건 성경의 같은 구절을 놓고도 단체마다 다양한 해석을 한다는 것이었어요. 젊은 엘리트층은 성경의 논리적인 해석을 좋아하는 경향입니다. 저도 그런 동기에서 자연스럽게 가입하게 됐습니다. 그 집단에서는 새로 포섭한 사람마다 관리자를 붙이는데 제 담당은 서울대 수학과에 다니는 누나였어요. 부모 못지않게 지겹도록 저를 챙겨주더라구요. 지겹다는 표현을 썼는데 저는 그나마 좋은 환경이기 때문에 그런 표현을 쓴 겁니다. 소외되고 힘든 사람의 경우 그런 대접을 받으면 세상이 다시 보일 정도로 눈이 확 도는 거죠. 교리도 교리지만 그 집단에 빠지는 중요한 동기죠.”
  
  “최고의 엘리트인데 그 교리의 어떤 면에 끌렸죠?”
  내가 물었다.
  
  “예수와 세례요한의 관계 해석이 재미있었어요. 세례요한은 예수가 메시아라는 걸 알리기 위해 먼저 등장한 인물인데 제 사명을 다하지 못했다는 거에요. 나중에 세례요한의 제자들이 예수에게 와서 당신이 오실 그분이냐고 묻는 장면이 나오죠. 세례요한의 사명이 어정쩡해지는 부분이죠. 또 세례요한은 공연히 세상의 정치문제에 뛰어들어 죽었다는 겁니다. 그가 사명을 잘 감당했다면 예수도 십자가에 달리지 않았을 거였어요.”
  
  “대학 시절 교주의 성폭행 문제가 언론에 대두되자 천명의 서울대생이 모인 자리에서 교주를 변호했던 광신자였던데 왜 그랬죠?”
  
  “그 당시 이단 연구가 탁명환씨가 증거로 내놓은 녹음 테이프가 조작된 걸로 저는 생각했었어요. 그러다 이상한 느낌이 들었죠. 여신도들의 얼굴에 알 수 없는 그늘이 있는 거에요. 분명히 뭐가 있다고 뒤늦게 눈치챘어요. 알고 비호한 건 절대 아닙니다.”
  
  “교주를 만난 적이 있어요?”
  
  “있죠. 교주가 왕이라면 저는 신하도 못되고 머슴 정도라고 할까. 교주 옆에는 경호원과 시녀들이 따라붙어 인의 장막을 치고 있더라구요. 교주를 변호하고 칭찬을 받은 적도 있죠. 하여튼 교주의 성폭행을 알고 그 집단을 빠져나왔어요.”
  
  “나가게 하던가요?”
  
  “미녀 후배가 저를 찾아와 달래더라구요. 남자가 그런데 약하잖아요? 내가 교주의 성폭행을 얘기해 주고 그 후배를 몰아쳤죠. 그랬더니 교주가 하고 싶어 하는 게 아니라 그것도 하나님의 뜻이라는 거에요. 교주의 섹스 파트너가 되면 완전히 그렇게 믿고 싶은 모양입니다. 서울대 다닌 예쁜 여자 후배가 그 집단에서 나왔는데 술집 접대부로까지 전락했어요. 너무 불쌍해요. 옛날 생각도 나고.”
  
  컬트 집단이 독버섯처럼 생겨나는 데는 기성의 종교가 사람들의 정신적 영적인 목마름을 채워주지 못하는 데 근본적인 이유가 있는 것 같다. 그들은 늑대가 와서 물어간 자신의 양들을 어떻게 취급할까. 방송에서 나오는 인터뷰들을 보면 잃어버린 양이 아니라 늑대 가족으로 매도하는 것 같기도 하다. 좀 더 깊이 문제를 봐야 하는 건 아닐까.
  
[ 2023-04-01, 20:5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