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삼영 총경은 정치경찰입니다
울산에 경찰서장으로 있으면서 '울산 부정선거'에는 입도 뻥끗하지 않았습니다. 늘 불의와 맞섰다면서요?

전여옥(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류삼영 총경 위험인물입니다.
  문재인 정권에
  '우리경찰청장님'으로
  온갖 충성했던
  김창용 전 경찰청장과
  경찰대 4기 동기죠.
  경찰대 네트웍
  아주~~끈끈합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는
  경찰대 7기ㅡ
  승진은 고사하고
  '나가요 4기'죠.
  경찰대 카르텔에서
  '이판사판' 4기입니다.
  
  문재인 정권은
  매우 전략적으로
  치밀하게 정교하게
  경찰을 '우쭈쭈'했습니다.
  '검수완박'이
  문재인이 대통령 된
  최고 목적이었죠.
  검찰의 대체재로서
  경찰을 선택한 겁니다.
  그 결과 모든 권력과 수단을
  총기도 가진
  경찰에 몰빵했습니다.
  수사권과 기소권도 줬습니다.
  대공수사권까지 주었습니다.
  그뿐 아니라
  수사종결권까지 안겼습니다.
  
  경찰이 마음만 먹으면
  수사도 NO!
  수사들어가도
  기소하느냐 마냐
  '경찰 맘대로'입니다
  게다가 수사하다가
  '덮자!'고
  경찰이 '수사 끝!'
  할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무소불위라는
  '검찰'도 갖지 못한
  엄청난 권력,
  절대권력이
  경찰이 된 겁니다.
  검찰을 죽이려고 한
  문재인 정권이
  경찰에게 '절대반지'를
  끼워준 겁니다.
  
  이 거대한 '공룡경찰'이
  권력의 앞잡이가 됐을 때
  그 발자국에 짓밟히는 것은
  풀포기,
  민초입니다.
  절대권력은
  절대적으로 부패합니다.
  반드시 견제장치가
  필요합니다.
  솔직히 '경찰국'도
  부족합니다.
  
  류삼영 총경은
  정치경찰입니다.
  대기발령 정도가 아니라
  파면돼야 마땅합니다.
  울산에 경찰서장으로 있으면서
  '울산 부정선거'에는
  입도 뻥끗하지 않았습니다.
  늘 불의와 맞섰다면서요?
  류삼영 총경이 혼자서
  전국서장 회의를
  이끌었을까요?
  개도 소도 웃을 일입니다.
  상식적인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적어도 '웃음거리'는
  면해야지요.
  값싼 감성이 아니라
  '냉철한 이성'으로
  판단해야 옳습니다.
  그래야
  대한민국이 바로 섭니다.
[ 2022-07-24, 16:0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RedBuster   2022-07-24 오후 8:33
삼영아, 창룡아, 운하야, 창원아 . . . . 너희들을 부르는 사람이 있네. 영주가 너희들 빨리 오라고 부른다. 너희놈들이 이세상에서 무사히 잘 먹고 잘 살다 오면 영주 자기는 너무너무 억울하다는 거야. 건국 대통령 이승만을 그토록 정성껏 모신 죄 밖에 없는데 재수없게 4.19가 터져 넥타이 공장 간 게 그렇게 분하다는 거야. 삼영아, 창룡아, 운하야, 창원아, 영주가 하는 말 알아 듣겠제 ?
  골든타임즈   2022-07-24 오후 7:22
반역자 처단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