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은 전쟁터에서 죽은 것이 가장 영예롭다'
제2 연평해전의 영웅 윤영하 소령과 그의 부친 윤두호 대령 이야기.

전여옥(前 국회의원) 블로그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오늘 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오늘은
  제2연평해전 20주년입니다.
  연평해전은 우리 해전사에서
  어느 누구도 토를 달 수 없는
  찬란한 승전이었습니다.
  그런데 20주년이 되서야
  '전적'이 아닌 '전승'으로
  마침내 기록됐습니다.
  
  제2연평해전에서
  북한의 선제포격에 맞선
  우리의 영웅
  6명이 전사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30여 명이 넘게
  사망한 것은 물론이고
  한 마디로 초박살이 나며
  퇴각했습니다.
  그러나 이 승전은 월드컵과
  북한에 대해 굴종적이었던
  김대중 정부 탓에
  연평해전이 아닌
  '서해교전'에 머물러야 했습니다.
  
  이 연평해전은 제게도 특별합니다.
  전 국회에 있을 때
  기념식에 꼭 참석했습니다.
  4주기 때로 기억됩니다.
  추모식을 마치고 나오려는데
  깨끗하게 옷을 차려입은
  품위있는 노신사가 다가왔습니다.
  그러자 해군본부에 계신 분이
  제게 귀띔을 해줬습니다.
  '윤두호 대령님, 해사 18기시지요.
  고 윤영하 소령의 아버님이세요.
  군인은 전쟁터에서 죽은 것이
  가장 영예롭다며
  끝내 슬픈 기색 한번
  보이지 않으셨어요.'
  
  저는 그날 윤두호 대령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 분은 제게 '우익집회'라고
  노무현 정권에서 낙인을 찍은
  서울역 집회에 나와줘 감사하다고
  하셨습니다.
  '전여옥씨가 연설을 해줘서
  우리 퇴역군인들이 큰 힘을 얻었어요.
  우리 아들도 기뻐했을 겁니다.'
  과분한 말씀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당시에는 '북한과 교전'에서
  승리한 이 영웅들을 기리는 것조차
  '평화를 원치 않는 전쟁광'으로
  매도되기도 했습니다.
  승전의 주역 참수리 호를 둘러보면
  북한이 작심하고 전쟁을 벌인
  '반평화'의 증거를 수없이 볼 수 있습니다.
  그날 저는 참수리호에서
  활짝 웃고 있는 한 젊은 군인,ㅡ
  황도현 중사 사진 앞에 놓인
  어여쁜 꽃바구니를
  보았습니다.
  황 중사의 어머님은 리본에
  이렇게 쓰셨습니다.
  '도현아-언제나 너를 사랑한다'고요.
  
  나라를 위해 아들을 바친 유족들에게
  한을 품게 한 나라는
  존재할 이유가 없습니다.
  당시 '좌파교수'로 저들의 나팔수 역할을 했던
  강정구 교수는
  '서해교전은 우발적 사고'라는 말까지
  했습니다.
  얼마 전 윤석열 대통령이 초대한
  자리에 윤두호 전 대령님 모습은
  안보였습니다.
  '아--돌아가셨나보다--'지레짐작하고 너무 안타까웠는데ㅡ
  제 글을 읽은 독자분께서
  현재 보훈병원에서 투병중이라는 소식을 알려주셨습니다.
  어서 건강되찾으시길 간절히 기도합니다
[ 2022-06-29, 21:5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naidn   2022-06-30 오후 3:33
제2연평해전 승리의 영웅 용감무쌍했던 6용사들은 모두 미남이더라
내 아이들 보다 훨씬 미남이더라.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