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은 부드럽지만, 세상을 뒤집기도 한다
이렇게 쉬운 眞理를 왜들 잊을까

趙南俊 전 월간조선 이사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先賢들이 남기신 珠玉같은 말씀들은 대체로 지금 사정에 비춰 봐도 符合할 경우가 많다. 오랜 시간 쌓인 경험이 濃縮돼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 중 水能載舟, 亦能覆舟, 즉, “물은 배를 띄우기도 하지만, 뒤엎을 수도 있다”는 말은 요즘 정치인들이 새겨듣고 명심해야할 金言이다. 여기서 물은 백성, 민중이요, 배 는 왕조시대 임금, 현재의 정치인, 또는 정치세력이랄 수 있겠다.
  필자는 지방선거 입후보자 등록 마감일인 5월13일자, 본란에 “주인 말 듣지 않는 머슴을 혼내주자”는 제목으로 글을 쓴 적 있다.
  국민들에게서 위임받은 권력을, 私利私慾을 위해서 악용하는 머슴을 그냥 둘 수 없으니, 제1차로 이번 地方選擧에서 혼내줘야 하고, 제2차로는 2년 후, 치러질 總選에서 참패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런 글 따위는 아무 필요 없는 杞憂였다. “‘물’은 역시 무서운 존재구나” 하는 사실을 이번 지방선거는 여실히 보여줬다. 물은 부드러운 것 같지만, 화나면 세상을 뒤집는다.
  이렇게 쉬운 진리를 권력에 취해 있으면 잊는 것일까.
[ 2022-06-04, 08:35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