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正義'보다 '黨利'에 매달리다 몰락한 정의당

문무대왕(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정의당(正義黨)"은 이번 제8기 지방선거에서 기초의원 6명, 광역, 기초의원비례 등 지방의원 9명만 당선되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았다. 대통령 선거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제3정당으로서의 존재감이 사라지고 당내 위기감이 팽배하다.
  
  경남지사에 출마한 여영국 대표는 득표율 4.01%, 인천시장에 출마한 이정미 전 대표는 3.17%, 권수정 서울시장 후보는 1.21%였다. 3월 실시된 대통령 선거에서도 심상정 후보는 2.37%에 그쳤다. "진보당"보다도 저조한 결과다. 진보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울산동구청장과 광역의원 3명, 기초의원 17명 등 21명이 당선됐다.
  
  정의당의 이같은 참패는 "정의당"이란 당명에서 "正義"를 시궁창에 가져다 버리고 "黨利"에만 눈독을 들인 결과로 보인다. 지지기반인 "민주노총"의 강성일변도의 투쟁도 국민의 눈높이에서 벗어났기 때문이란 지적도 있다. "당리"에만 집착한 사례다. 지난번 선거법 개정시 등장한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입을 위해 집권당인 민주당과 야합하며 이른바 "패스트 트랙" 열차를 함께탄것이 패착이었다. 공수처 법안과 세칭 "검수완박" 법안 통과 때도 민주당과 대오를 같이했다. 민주당에 협조하는 못된 버릇은 마찬가지였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7.2%를 얻은 정의당이 지역 2명, 비례 4명이었으나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 21.69%의 의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태산같이 믿고 야합하며 민주당에 협조했다. 그러나 집권 민주당은 위성정당인 "열린시민당"과 "열린민주당"의 창당을 묵인했다. 두 위성정당이 20석을 가져가는 바람에 "정의당"은 빈겁데기 뿐이었다. 심상정이 기대했던 20석 이상을 확보하여 원내교섭단체를 만들고 원내 제3당이 되겠다는 꿈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결국 정의당은 집권정당 민주당으로부터 배신당하고 말았다. 정의당은 종종 민주당 제2중대니 "사꾸라정당"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모든 것은 "正義"보다 "黨利"에만 매달리는 "꼼수정치"에 이골이 나있기 때문이었다. 이제 "정의당의 정체"를 국민들은 다 알고 있다. 제 아무리 죽은 "노회찬 정신"을 외치고 심상정과 이정미, 여영국이 "노가리"를 까대도 국민들은 속아넘어가지 않는다. 정의당은 정의당이란 당명을 버리고 "사꾸라"가 되거나 진정한 "정의"의 편에 서거나, 선택의 岐路에 서있다.
  
[ 2022-06-04, 03:0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맑은마음1   2022-06-06 오후 9:51
1. 민주당에 민주가 없고, 정의당에 정의가 실종된 것이 문제다. 1년전 지지리 못난 당 국민의힘이 이렇게 대반전을 이룰 줄 누가 알았겠는가. 이는 도대체 누구 덕분이며 무엇 때문인가.

2. 위의 문무대왕 글에 한가지 간과하는 것이 있어 보인다. 2012년 대선 때 심상정이 문재인을 지지하며 후보를 사퇴했지만, 이번 대선 때는 심상정에게 무슨 옹고집이 생겼는지 사퇴하지 않았다. 이것이야말로 실로 천운이라 할 수 있다. 약자가 더 크기 위해서는 때로 포기하고 과감하게 강자와 손을 잡아야 할 때도 있는데 이번에 심상정이 결정적인 판단 미스를 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이재명-심상정이 단일화하였더라면, 생각만해도 끔찍하다. 세상일에는 이렇게 전혀 예상치 못한 일들이 합해져 역사가 되어 가는 것이다.

3. 사람은 누구를 만나느냐가 중요하다. 우리 역사에서 김춘추와 김유신의 만남이 극히 아름답고, 정도전과 이성계의 만남이 지극히 아름답다. 끝까지 서로를 믿고 알아준 知音이었다. 다만 패륜자식의 난동으로 천년을 바라보는 대업이 물거품 되어 못내 애석하다. 배신이 난무하는 정치판 특히 오천년 한국 역사에서 보기 드문 일이 아닐 수 없다.

4, 40대 정도전이 뜻을 품고, 함주 군영에 이성계를 찾아가 만난 후 소나무에 한시(漢詩) 한 수를 남긴 일이 있다. 本座(*本人을 좀 코믹하게 이르는 말)가 나름대로 한번 번역해 보았는데 제대로 되었는지 모르겠다. 특히 3연과 4연의 문맥이 쉽지 않아 다르게 번역하기도 하는데, 漢文에 밝은 분이 있다면 한번 지도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蒼茫歲月一株松
生長靑山幾萬重
好在他年相見否
人間俯仰便陳蹤

아득한 세월 속 한그루 소나무여
몇만 겹 청산에서 의연히 자랐구나
다른 때에 있었다면 만나지 못했으리
사람들은 옛 길을 쉬이 따라 가는데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