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제 시계는 어디에?
2009년,문재인이 '권양숙씨가 명품인 줄 모르고 받았다'고 했어요.

전여옥(前 국회의원) 페이스북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이인규 회고록이
  피아제 시계에 다시 불을 지폈죠.
  그동안 피아제의 ㅍ만 나와도
  난리를 쳤는데
  조용~하죠?ㅎ
  
  두 개 합쳐 2억 원이 넘는다는
  '피아제 시계를 논두렁에 버렸다.'
  그래서 한때
  논두렁 가서 시계 건지자고들 했어요.
  
  유시민은 말하길~
  '노무현 대통령한테 들었는데
  망치로 부셔버렸다더라'
  김경수는 말하길~
  '그냥 어디 버렸다더라~'
  
  그런데 2009년,
  문재인이 '권양숙씨가
  명품인 줄 모르고 받았다'고
  했어요.
  이게 말이 되나요?
  정도껏 싈드를 쳐야지요.
  
  권양숙씨는 피아제 시계 가격에
  깜짝 놀랐다?
  김정숙씨가 '샤넬이 명품인 줄
  몰랐다'는 것보다
  더 심합니다ㅎ
  
  진짜 피아제는 어디메?
  
[ 2023-03-21, 03:36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