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노무현 미화. 부끄러운 일이다
문희상 씨는 노무현 정신은 ”부끄러워하는 마음이다“고 말해 줄 수 있나요?

무학산(회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어제 중앙일보 기사에《개혁 대신 '개딸'에 점령당한 민주…텃밭 다 내줘도 "졌잘싸"》란 제목으로 된 기사 말미에 이런 구절이 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민주당 정체성의 핵심은 김대중ㆍ노무현 정신이다》
  
  문희상 씨에게 묻는다. 무엇을 노무현 정신이라 하는가? 대답하여 한 수 가르쳐 달라. 가르쳐 달라고 요구할 권리가 없음에도 가르쳐 주십사 말한 까닭은 그대가 “민주당 정체성의 핵심은 김대중ㆍ노무현 정신이다”며 남을 가르치듯 말했고 또 선언적으로 말했기 때문이다.
  
  안중근 의사의 정신은 이등박문 처단이다. 유관순 정신은 '만세' 부르기이다. 윤봉길 의사의 정신은 폭탄 던지기였다. 논개의 정신은 깊은 남강물에 서려있다. 박정희의 정신은 ”잘살아보자“이다. 이처럼 특정인이 가장 훌륭하게 이룬 업적이 그의 정신으로 그려진다. 그리고 그 사람이 가진 마음의 자세나 태도를 정신이라 말하기도 한다. 이때 '정신'은 아무에게나 해주는 말이 아니고 위대한 사람에게만 부여하는 것이기도 하다. 우리는 노무현에게서 그런 것들을 찾을 수가 없다. 노무현에 대한 지나친 미화. 과분한 의인화(義人化)는 허언임을 넘어 엉터리 역사를 만드는 것이매 이대로 놔둘 일이 아니라 본다.
  
  노무현은 자기 가족이 받은 검은 돈 때문에 조사받다가 부끄러웠던지 자살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그렇다면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노무현 정신이라 대답할 수 있을 것이다. 민주당에 부끄러움을 가르치기 위해서 “민주당 정체성의 핵심은 노무현 정신이다”고 말했다면 이건 말이 되는 소리이다. 그러나 그것이 노무현 정신이다고 말해 준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문희상 씨는 노무현 정신은 ”부끄러워하는 마음이다“고 말해 줄 수 있나요? 그리고 부끄러워하는 마음과 자살이 '정신'으로 승화되려면, 을사늑약에 자살한 분들처럼, 청사에 길이 남을 부끄러움과 자살이어야만 비로소 후인들이 ‘정신’으로 삼는다. 노무현의 자살도 그런 것인가? 노무현의 삶도 그랬는가?
  
  훌륭한 분들의 정신을 언급할 때는 그들의 훌륭한 역할도 함께 말하기 마련이다. 그러나 '노무현 정신'을 언급할 때는 그냥 '노무현 정신'만 말한다. 아마도 노무현 정신은 이것이다고 딱 짚어 말할 수 없으니 그럴 것이다. 이렇게 자신도 모르는 노무현 정신을 남에게 함부로 권할 일인가.
  
  구체적이지도 않고 실체적이지도 않고 사실적이지도 않은 것을 깃발삼아 들고 흔들면서 ‘이런 정신을 따라오라’고 말하는 이가 있다면, 그런 자를 혹세무민하는 사람으로 보아 크게 틀리지 않을 것이다.
[ 2022-06-04, 10:13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미투데이  요즘요즘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22-06-04 오후 8:58
문희상 - 6선이나 해 먹은 지역구 남 주기 아까와 제 아들에게 물려주려고 공수처법 날치기 통과시켜 문재인에게 비빈 배알도 없는 저팔계.
  뱀대가리   2022-06-04 오후 1:44
뇌물범죄 범벅으로 감옥 가는것 두려워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람을 미화하며 그의 기일마다 우르르 몰려가는 현상, 선진국에 들어선 나라의 체통이 부끄럽소이다.
  RedBuster   2022-06-04 오전 11:09
놈우현은 부끄러움을 알고 자결했지만 그의 따까리를 했던 문죄인은 수치를 모르고 모르쇠로 버티거나 고소, 고발로 맞선다.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